[KBBY 회원소식 |신간안내]나의 두발자전거 | 세바스티앙 플롱 | 명혜권 옮김 | 봄볕 > 회원소식란

본문 바로가기


회원소식란

[KBBY 회원소식 |신간안내]나의 두발자전거 | 세바스티앙 플롱 | 명혜권 옮김 | 봄볕

작성자 KBBY사무국
작성일 2020-05-26 11:32 | 조회 124 | 댓글 0

본문

KBBY 회원소식
신간안내

b76b3ed8046435b75b7d43955330ad25_1590460311_1891.jpg

나의 두발자전거

저자 | 세바스티앙 플롱 
번역 | 명혜권
출판사 | 봄볕

성장의 첫 통과의례, 두발자전거 타기  
흔들릴 때마다 단단히 잡아주는 뭉치의 응원 속에 처음으로 보조 바퀴를 떼고 두발자전거를 타는 아이의 좌충우돌 따듯한 성장이야기!

이 책은

 

흔들리며 크는 아이, 뒤를 지켜주는 양육자

나의 두발자전거는 보조바퀴를 처음으로 두발자전거를 타는 아이의 좌충우돌 성장이야기이자, 흔들리고 넘어질 때마다 뒤를 단단하게 붙잡아주며 응원을 건네는 뭉치의 모습에서 양육자의 역할을 생각해보게 하는 그림책이다.

아이에게 자전거는 특별한 의미가 있다. 세발자전거에서 보조바퀴가 달린 두발자전거, 그리고 두발자전거로 옮겨가면서, 아이의 성장 과정을 상징적으로 보여 준다. 특히 보조바퀴가 달린 두발자전거에서 보조바퀴를 떼는 일은 아이 뿐만 아니라, 아이를 키우는 양육자에게도 중요한 통과의례라고 할 수 있다. 이야기 속의 뭉치처럼 보조바퀴를 떼어주고 비틀거릴 때마다 잡아주고 넘어진 아이를 일으켜 세워 혼자 달릴 수 있을 때까지 뒤를 지켜주면서 아이의 홀로 서기를 지켜보게 되기 때문이다.

나의 두발자전거는 불안하게 흔들리는 자전거를 뒤에서 묵묵히 잡아주는 뭉치와 어느새 홀로 달릴 수 있게 된 아이를 통해 새로운 시작을 하는 모두에게 따듯한 응원과 용기를 전한다. 작가 세바스티앙 플롱은 본문에서 웹툰 느낌의 그림을 섞어 아이와 뭉치의 소통을 보여주면서, 따듯하고 포근한 색채로 전체 이야기의 색을 전하고 있다.

 

출판사 서평

 

흔들리고 넘어지면서 자라는 거야!

날이 흐려 종일 집에서 뒹구느라 지루해진 아이는 밖으로 나온다. 개미 한 마리 보이지 않던 골목에 갑자기 빨간 모자를 눌러 쓴 뭉치가 자전거를 타고 지나간다. 아이는 자기 자전거를 타고 뭉치를 따라 나선다.

아이는 뭉치와 함께 신나게 자전거를 타고 논다. 그런데 뭉치는 아이보다 자전거 타기에 선수다. 보조 바퀴가 달린 자전거로는 따라가기 벅차다. 아이는 뭉치처럼 자유자재로 자전거를 타고 싶어 한다. 아이는 마침내 나도 보조 바퀴 떼고 싶어!” 라고 소리친다.

아이는 매일매일 자라고, 독립을 꿈꾼다. 그래서 엄마가 내 강아지라고 부르는 것도 영 못마땅하고, 거추장스럽게 느껴지는 자전거 보조바퀴도 떼어버리고 싶다.

뭉치는 아이의 외침을 듣고 자전거에서 보조 바퀴를 떼어 준다. 처음으로 두발자전거를 타게 된 아이는 이리저리 흔들리고 넘어진다. 하지만 아이는 뒤에서 붙잡아주는 뭉치에게 기대 스스로 힘차게 두발자전거를 타는 데 성공한다. 아이는 마침내 뭉치보다 앞서 달린다.

 

묵묵히 붙잡아주고 기다려주는 뭉치!

그림책 전반에서 뭉치는 아이와 특별한 교감을 나눈다. 아이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며 아이의 필요를 예민하게 포착한다. 뭉치는 아이와 함께 자전거를 타고, 다치면 반창고를 붙여주고, 비가 오면 우산을 꺼내 씌어준다. 배가 고프다고 하면 초콜릿을 꺼내 주기도 한다. 아이를 앞서가지도 않고, ‘보조바퀴를 떼라고강요하지 않는다. 더 신나게 자전거 타는 모습을 보여 주면서 아이가 스스로 선택할 수 있게 동기부여를 해준다. 마지막에는 아이 스스로 두 발에 힘을 꽉 주고 앞을 보고 달려야한다는 걸 깨닫게 해 준 뒤 말없이 사라진다.

한참 달리던 아이는 당연히 뒤에 있을 것이라 생각했던 뭉치가 사라지자, 돌아보는 아이 얼굴에 쓸쓸함과 당혹스러움이 묻어난다. 그렇지만 아이는 앞을 똑바로 보라는 뭉치의 말을 떠올리며 다시 페달을 밟는다.

 

성장과 독립의 첫 번째 관문, 두발자전거!

집으로 돌아온 아이는 무릎에 반창고를 붙이기는 했지만 스스로 조금 더 자란 것 같아 조금 우쭐해진다. 그러면서도 아이는 집에 들어가면서 오히려 별 일 아니라는 듯 그냥 자전거를 탔다고 대답한다.

나의 두발자전거는 인생이란 어느 순간까지 양육자의 보호를 받다가 삶을 살아내는 방법을 스스로 터득하고 끝내는 홀로 가야 하는 것이라는 것을 두발자전거를 배우는 과정을 통해 잔잔하게 보여주는 그림책이다. 흔들리고 넘어지는 과정 없이 자전거를 배울 수는 없다. 양육자는 그 뒤를 든든하게 잡아주고 지켜주다 놓아주면 아이는 과정을 통해 두 발에 힘을 꽉 주고 힘차게 페달을 밟고 앞을 보고 달려 나간다. 두발자전거는 아이에게도, 그 과정을 지켜보는 양육자에게도 성장과 독립의 사랑스런 첫 번째 관문이다.


작가 소개

 

·그림 세바스티앙 플롱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소식란 목록

Total 313
회원소식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텍스트 KBBY 회원들의 소식을 전해주세요 !! KBBY사무국 02-06 1549
312 텍스트 [KBBY회원소식|신간] 멀쩡한 하루 | 글 최은영, 그림 윤진경 | 개암나무 새글 KBBY사무국 22:05 1
311 텍스트 [KBBY회원소식|신간] 난민 말고 친구 | 글 최은영 | 그림 신진호 | 마루별 새글 KBBY사무국 22:03 1
310 텍스트 [KBBY회원소식|신간] 쏴아아 | 글그림 재희 | 킨더랜드 새글 KBBY사무국 21:59 1
309 텍스트 [KBBY회원소식|신간] 너의 플레이리스트 | 마이클 루벤스 글 | 장혜진 옮김 | 봄볕 새글 KBBY사무국 21:56 1
308 텍스트 [KBBY회원소식|신간] 그래도 나는 | 김주경 | 봄볕 새글 KBBY사무국 21:54 1
307 텍스트 [KBBY회원소식|신간] 내 동생 오는 날 | 문정회 | 아주좋은날 새글 KBBY사무국 21:50 2
306 텍스트 [KBBY회원소식|신간] 비가 올까 봐 | 김지현 | 달그림(노란돼지) KBBY사무국 07-23 110
305 텍스트 [KBBY회원소식|신간] 황새 봉순이 | 글 김황, 그림 사이다 | 킨더랜드 KBBY사무국 07-23 63
304 텍스트 [KBBY회원소식|신간] 두 발을 담그고 | 조미자 | 도서출판 핑거 KBBY사무국 07-23 60
303 텍스트 [KBBY회원소식|신간] 고미담 고미답; 애정 소설 | 엄예현 글, 김주경 그림 | 애플트리태일즈 KBBY사무국 07-15 75
302 텍스트 [KBBY회원소식|전시] 그림책에 담은 우리 근대사; 펼쳐라 보아라 날아라 KBBY사무국 07-09 104
301 텍스트 [KBBY회원소식|신간] 상상 상자 | 오하나 | 킨더랜드 KBBY사무국 07-09 66
300 텍스트 [KBBY회원소식|신간] 나는 엄마가 둘이래요! | 장설희 | 노란돼지 KBBY사무국 07-09 58
299 텍스트 [KBBY회원소식|신간] 기호만 봐도 척! | 허윤 글, 강은옥 그림 | 노란돼지 KBBY사무국 07-09 69
게시물 검색
상단으로

하단배너

  • 길벗어린이
  • 보림출판사
  • 봄봄
  • 비룡소
  • 책읽는곰
  • 시공주니어
  • 봄볕
  • 루덴스
  • 초방책방
  • 북극곰
  • 그림책공작소
  • 사계절
  • 그림책도시
  • 대한독서문화예술협회
  •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 여유당
  • 크레용하우스
  • 한국열린사이버대학교
  • 마포푸르매도서관
  • 샘터사
  • 휴먼인러브
  • 소원나무
  • 키다리
  • 웃는돌고래
  • 이야기꽃도서관
  • 서울독서교육연구회
  • 방정환연구소
  • 고래뱃속
  • 한솔수북
  • 아시안허브
  • 킨더랜드
  • 두근두근그림책연구소
  • 키위북스
  • 노란돼지
  • 현암사
  • 스틸로
  • 북뱅크
  • 스푼북
  • 애플트리테일즈

KBBY 국제아동청소년도서협의회
(Korean Board on Books for Young people)

KBBY는 문화체육관광부 출판인쇄산업과 비영리민간단체로 등록되어 있습니다
[등록번호 2011-7호]

사무국 전화: 010-5815-6632 / 사무국 이메일 : kbby1995@naver.com